top of page

“기도하러 왔습니다”..알고보니 ‘절도단’



<리포트>

LA 한인타운 내

사찰 절도단 비상이 걸렸습니다.


무리를 지어 사찰을 방문해

시줏돈이나 일부 물품을 훔쳐

달아나는 겁니다.


절도단들은 기도를 하러 왔거나

기부를 하기 위해 왔다며

시선을 분산시킨 후

절도 행각을 벌이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묘경스님 ㅣ 조계종 연합회장>


지난 주 타운내 한 사찰을 포함해

최근 몇 달간

여러 사찰이 절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혔습니다.


CCTV를 추가 설치하고

출입문을 늘 잠궈놓는 등

보안 강화 조치에 나섰지만

걱정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더구나 강력 사건이 아닌 용의자들은

보석금 없이 석방이 되면서

신고를 해도 소용이 없다는 겁니다.


<묘경스님 ㅣ 조계종 연합회장>


또 사찰 뿐만 아니라

교회 등 여러 종교 시설의

절도 피해도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직까지 보고된 인명피해는 없으나

강력범죄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