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서 460만명 여행 떠난다.. 390만명 자동차로


<기사>

이번 땡스기빙 연휴기간 남가주에서 460만명이 장거리 여행을 떠날 전망입니다.


이 가운데 390만명은 자동차나 대중교통편으로 여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가주자동차클럽 트리플 A는 오는 화요일과 수요일인 21일와 22일, 그리고 연휴 마지막날인 26일에 남가주 프리웨이의 교통체증이 가장 심할 것이라며, 트래픽을 피하기 위해 가능하면 아침 일찍 여행을 떠날 것을 조언했습니다.


22일에는 특히 LA와 베이커스필드 사이 5번 프리웨이, 26일에는 10번 프리웨이와 샌디에이고 사이 15번 프리웨이에 가장 많은 차량이 몰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트리플 A는 장거리 여행을 떠나기 전 자동차 타이어와 배터리를 점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