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개솔린 가격 6달러로 껑충


<기사>

지난 주말 폭등한 개솔린 가격이 오늘도 급등해 6달러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전미자동차협회 트리플A와 유가정보서비스국 오피스에 따르면 오늘 LA카운티의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4.8센트 오른 갤런당 5달러 91.5센트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16일 토요일 8.5센트, 어제 13.6센트가 폭등한 이후 오늘 상승폭이 줄긴 했지만 여전히 큰폭으로 뛴 것이다.


LA카운티의 개솔린 가격은 사흘 동안 27센트 가까이 치솟았고, 지난 57일 동안 무려 94.3센트가 오른 것입니다.


오늘 오렌지카운티의 평균 개솔린 가격은 4.2센트 상승한 갤런당 5달러 91.2센트로 사흘 동안 28.4센트나 폭등했습니다.


이같은 개솔린 가격의 폭등세는 최근 국제원유가격의 상승세에 의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