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기온 뚝.. “추수감사절부터 추워진다”


<기사>

이번 주 LA를 비롯한 남가주 날씨가 수요일까지 맑고 따뜻하다가 목요일인 땡스기빙 데이부터 기온이 떨어져 쌀쌀한 날씨가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국립기상청은 오늘부터 22일까지 LA와 오렌지카운티의 최고기온이 74도에서 80도의 기온 분포를 보일 전망이며, 땡스기빙 데이인 23일은 최고기온이 69도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블랙프라이데이인 24일은 최고기온 68도, 25일은 최고 67도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