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올여름 첫 폭염.. 일부 100도까지


<기사>

오늘부터 시작된 폭염으로 독립기념일 연휴 동안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립기상청은 오늘 앤텔롭 밸리와 산타 클라리타 밸리, 그리고 풋힐 지역에 폭염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폭염 경보는 이번 주 일요일 저녁까지 지속됩니다.


인랜드 엠파이어와 샌버나디노, 리버사이드, 그리고 샌디에고 카운티 산악지역에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국립기상청은, LA다운타운은 연휴 동안 80도대 기온을 보이겠지만, LA카운티 밸리는 100도, 팜데일과 배이커스필드 등은 105도까지 치솟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