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이번 주 폭염주의보..일부 지역 100도 웃돌아


<리포트>


이번 주 남가주 지역에

더운 날씨가

예고됐습니다.

국립기상청은

LA와 오렌지카운티

낮 최고기온이

이번 주 중 80도 대 후반까지

상승할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또 밸리와

인랜드 엠파이어 지역은

주중 100도 대로

기온이 치솟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특히 리버사이드 카운티

일부 지역은

오늘부터 100도를

훌쩍 넘기기도 했습니다.


코첼라는 110도,

팜스프링스는 99도,

그리고 리버사이드

다운타운은 95도의

낮 최고기온을 나타냈습니다.


국립기상청은

오늘 새벽부터

이번 주말까지

남가주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산타클라리타 밸리와

샌 가브리엘 산악지역,

그리고 앤텔롭 밸리에는

오는 15일 토요일 밤까지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팜스프링스와 코첼라에는

오는 16일 일요일 저녁까지

각각 폭염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국립기상청은

특히 저녁 시간에는

70도 대 초반에서 80도 대의

더위가 식지 않고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