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평균 공실률 21% ..“73% 늘었다”



<리포트>


남가주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LA 지역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을

코로나 전과 비교하면

무려 73%나 증가했습니다.


OC 지역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57%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재택근무로 전환한

업체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빌딩 공실률이 상승하는 겁니다.


지난달

남가주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평균 21%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상업용 부동산 5개 가운데 1 곳이

비어있다는 겁니다.


팬데믹 전에는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13%로 집계됐습니다.


LA 한인타운 인근인 미드윌셔 지역의

공실률은 29%를 나타냈습니다.


LA 다운타운은 26%와

LA 서부와 남부가 24%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갈수록 재택근무로 전화하는

업체들이 잇따르고 있어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갈수록 증가할 전망입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