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해변가서 이상한 생명체 발견.. “절대 줍지 마세요”



<기사>

해파리를 닮은 기괴한 모습의 바다 생물이 1년 만에 캘리포니아 해역에서 다시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해 벤츄라와 샌디에고 카운티 지역에서 수백만 마리가 발견된 벨렐라 벨렐라는 1년 만에 바람을 타고 남가주 해역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생물은 바다 표면에 서식하는 타원형 모양의 덩어리처럼 생겼는데, 작고 뻣뻣한 돛으로 바람을 이용해 이동합니다.


해류와 바람은 이 생물을 이곳저곳으로 이동시키는데 이번에도 폭풍에 의해 캘리포니아 해안으로 밀려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바람을 타고 다니는 선원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 생물은 주로 플랑크톤을 먹고 사는 수중동물의 일종인데, 치명적이지는 않지만 독이 있어 많은 생물의 먹이가 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