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시, 이민 희망자 ‘보호소 체류 기간’ 제한.. “운영 예산 부담”


뉴욕시가 '이민 희망자 쓰나미' 해결을 위해 보호소 체류 기간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뉴욕시는 보호소 체류 기간에 대한 엄격한 적용을 위해 한 달 전 '30일 통지'를 받은 이민자들에게 짐을 쌀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망명 신청 후 대기 중이거나 취업을 앞둔 사람, 또는 영어 수업이나 직업훈련 등에 등록한 사람, 아파트 임대 계약을 하거나 도시를 떠날 계획이 있는 사람 등은 서류 제출 시 기간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규정에 따르면 23세 이상의 독신 성인과 무자녀 가족은 30일 이후에 퇴소해야 하며, 18세∼23세 사이 젊은 성인은 60일까지 지낼 수 있습니다.


자녀를 둔 이민자 가족은 최대 60일간 보호소에 머물다가 재신청을 통해 다른 보호소를 배정받을 수 있습니다.


뉴욕시는 이번 정책이 보호시설 운영과 의료지원 등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는 것에 따른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처라고 설명했습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