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증시, 물가 상승 둔화세에 13개월 만에 최고 수준


<리포트>


5월 소비자물가지수, CPI가

예상대로 둔화하고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동결 가능성이 커지면서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145.79포인트,

0.43퍼센트 오른

3만 4천 21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0.69% 상승 마감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1.40포인트가 올라

0.83% 상승했습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13개월 만에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습니다. 오늘 개장 전 발표된

5월 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올랐습니다.


지난 4월 기록한 4.9%

상승보다 크게 둔화한 것으로

시장의 예상치와 같았다.


미국의 CPI는

지난 2022년 6월에 9.1%로

1981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지난달에는

4% 상승에 그치면서

2021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한 겁니다.


CPI 발표 이후

이번 달 연준이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커졌지만

전문가들은 추가 인상 가능성과

기술주에 대한 차익실현 압박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5 views0 comments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