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욕 한복판에 중국 비밀경찰..중국계 미국인 2명 체포


<리포트>


뉴욕 맨해튼

차이나타운에 있는

중국 푸젠성 향우회 건물입니다.


얼핏 보면

평범한 건물이지만

실제는 중국 공안 소속

비밀경찰의 거점이었습니다.


연방수사국, FBI가

중국 정부의 비밀경찰로

활동해 온 혐의로

중국계 미국인 2명을

전격 체포했습니다.


연방 당국은 이곳을 중심으로

비밀경찰들이

중국에 비판적인 인물을

감시하고 위협해 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세계 각국에서

비밀경찰을

운영하고 있다는 주장은

여러 차례 제기됐지만

실제 붙잡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지난해에는

한 국제인권단체가

중국이 세계 50여 국에서

비밀경찰서를

운영한다는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비밀경찰 체포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의 '댓글 부대'도

무더기로 기소됐습니다.


연방 법무부는

중국 공안부 소속 요원

30여 명이

SNS에 가짜 계정을 만들어

반체제 인사들을 협박했다고

밝혔습니다.


깊어지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 속에

이번 기소를 시작으로

미국 내 중국 정부 조직에 대한

수사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SBS 전영웅입니다.

6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