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저지서 성매매 한인 여성 체포 잇따라


<기사>

뉴저지주에서 한인 여성들이 성매매 혐의로 잇따라 체포되는 사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저지주 로셸파크 타운 경찰은 지난 1일 우드랜드 애비뉴 선상의 ‘후지 살롱’을 급습해 주인 영혜린 씨와 직원 김영실, 진홍지씨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이들은 성매매 알선 등 범죄 활동으로 수익을 낸 혐의와 성매매업에 종사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한편 지난 8월에는 뉴저지주 브룸필드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하려 한 혐의로 뉴욕시 퀸즈 거주 41세 황수진 씨가 체포됐습니다.


또 지난해 말에는 페어뷰와 포틀리의 안마 시술업소에서 불법매춘과 이민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한인 여성들이 무더기로 적발돼 한인사회의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