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음 달부터 한국에 계좌 없어도 ‘금융 인증’ 된다



<기사>

오는 5월부터 한국에 은행 계좌가 없는 재외국민도 한국 내 디지털 공공·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재외동포청은 ‘재외공관 금융인증서 발급 서비스’ 개시를 위해 한국 금융결제원과 어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재외동포청은 그동안 국정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영사 민원 시스템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이 서비스를 추진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해외에서 체류하고 있는 재외국민이 한국의 디지털 공공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한국 내 휴대전화나 은행 계좌가 필요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어 왔습니다.


하지만 ‘재외공관 금융인증서 발급 서비스’가 시행되면 휴대전화나 은행 계좌 없이 재외국민도 재외공관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받아 각종 금융 서비스 혜택을 볼 수 있게 됩니다.


재외동포청은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4월 중 서비스 시범 운영을 마무리하고 5월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갑니다.


이에 따라 5월부터 재외국민은 한국 금융권 업무는 물론, 정부24와 대법원 전자가족관계등록시스템 등 한국정부와 공공기관 업무도 이용할 있게 됩니다.

0 views0 comments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