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도로-공공장소에 허리숙인 좀비들..펜타닐 중독 최악



<리포트>


LA 한인타운 한복판

윌셔와 노르만디가

만나는 곳입니다.


지하철역으로 내려가는

엘리베이터 앞에

이상한 모습을 한

사람이 눈에 띕니다.


마치 머리를

다리 사이에 넣을 듯이

허리를 꺾은채

구부정하게 서 있습니다.


이런 이상한 모습은

지하철역 안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허리를 옆으로 꺾어

벽에 기대거나

심지어는 벽이 없어도

꺾은 채로 서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마약 중독자로

특히 최근 유행하는

트랭크라는 마약에

취한 사람들입니다.


트랭크는

강력한 마약 펜타닐에

동물마취제 자일라진을 섞은

신종 마약으로

최근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이영직 ㅣ 내과 전문의>


중독되면 저산소증을 일으켜

뇌를 파괴하고

근육이 강직되는 현상을

일으키면서 좀비 같은 모습을

보이는 겁니다.


최근 연방 마약단속국은

자일라진과 트랭크의

위험성을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메릭 갈랜드 ㅣ 연방 법무부 장관>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이 절대로 처방되지 않은 약을 먹거나 친구나 소셜미디어 등에서 구해 복용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더 늦기 전에

이미 곳곳을 파고들고 있는

신종마약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펼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6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