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만 달러 골프장 절도 사건..늦장 수사에 속 터져



<리포트>


만 달러 정도의

금전적 손실이 발생한

로스코요테스 컨트리클럽 절도 사건.


이번 사건에 대해

부에나팍 경찰은

어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스코요테스 컨트리클럽 라커룸에서

지갑을 통째로 훔쳐간 절도 사건이

발생한 지 5 일반에

수사가 시작된 겁니다.


늦장 수사를 시작한 부에나팍 경찰은

용의자가 상품권을 구입한

사우나에 가 탐문수사를 벌였습니다.


용의자가 8천 달러에 달하는

현금을 인출한

커머스 카지노에서도

용의자가 찍힌 CCTV 영상을

경찰은 확보했습니다.


<김성현 (가명) ㅣ 피해자>

경찰은 해당 사우나에 가서 조사를 하고 있고 커머스 카지노에 가서 영상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습니다.


늦장 수사에 대해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지

며칠밖에 안 지났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제임스 ㅣ 부에나팍 경찰서 경관>

담당 형사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지 며칠밖에 안돼서 수사관이 없습니다.


로스코요테스 컨트리클럽 측도

이번 대형 절도 사건이 발생한 후

클럽 회원들에게

아무런 고지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자는

수 차례 해당 컨트리클럽 매니저에서

전화해 메시지를 남겼지만

아무런 연락을 받지 못했습니다.


해당 골프장 회원들은

클럽 측에서 이번 절도 사건에 대해

아무런 공지가 없었던 것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정기윤 (가명) ㅣ 로스코요테스 컨트리클럽 회원>

용의자 사진을 인쇄해서 컨트리클럽 곳곳에 붙여서.. 다른 회원들에게 피해가 없게 해 달라.. 알았다고 하면서 고맙다고 했습니다.


컨트리클럽 한인 남성 용의자는

신장 175~180 사이로

건장한 체구를 가진 남성입니다.


당시 흰색 모자를 착용하고

검적색 자킷과 청바지를

입고 있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11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