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물가급등에 서민들 길거리로..‘노숙자로 전락’



<리포트>


LA 한인타운의 윌셔와 킹슬리 길

교차로 인근입니다.


코너에는

타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노숙자 텐트가

설치돼 있습니다.


직장을 잃고

노숙자로 전락한

남성이 거주하는 텐틉니다.


이 남성은

한 때 시간당 50달러 정도는 받는

15년 경력의 베테랑 전기 기술자였지만

직장에서 해고된 후

몇 달 만에 노숙자로

전락했습니다.


<제임스 (가명) ㅣ 노숙자>

1년 넘게 노숙했습니다. 렌트가 너무 높습니다. 렌트 인상에 대해 제재가 필요합니다. 거주 장소가 필요합니다. 직장도 구하고 싶습니다.


LA 지역의 높은 렌트비와 물가 때문에

해고 조치 후 길거리로 나앉어야 했습니다.


이 남성은 저축한 돈도

5천 달러 가까이 있었지만

높은 거주비로 1달 이상

버티기 힘들었습니다.


LA 지역은 폭등하는 물가 때문에

누구나 노숙자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인플레이션 이전에는

직장을 잃어도 오래 생활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몇 달 정도면 누구나

노숙자가 될 수 있습니다.


<제임스 (가명) ㅣ 노숙자>

처음에는 정부에서 지원하는 노숙자 쉘터 시설에서 거주했습니다. 그러나 그 시설도 문을 닫아 길거리에 나앉았습니다.


LA 지역에서 노숙자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현실에 대해

폭등하는 물가가 초래한

현상이라고 이 남성은 강조했습니다.


술과 약물 중독자가 아닌

일반 서민들도

급등하는 물가 때문에

길가로 내밀리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4 views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