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끼 상품에 낚인 소비자..‘원가 부풀린 세일 품목’



<리포트>


한인 마켓에서

세일 품목으로

판매되고 있는

체립니다.


체리 1파운드 가격은

9달러 99센트인데

세일해 파운드 당 1달러 99센트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체리 1파운드에

9달러 99센트

1년 전 가격입니다.


체리 가격을 부풀려

대폭 세일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과장 광고입니다.


<김병준 (가명) ㅣ 마켓 매니저>

올해 체리 입고 가격을 $9.99 받으면 안 되죠. 그 가격은 작년과 재작년 가격입니다. 지금은 $2.99 또는 $3.99에 판매해야 맞는 가격입니다.


최근

일부 한인마켓에서

허위 또는 과장 세일 광고를 하고

유효기간이 가깝거나

지난 식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잇따라 보고되고 있습니다.


일부 한인 마켓들은

상품의 원가를 부풀려

큰 세일을 하는 것처럼

과장 광고를 하고 있습니다.


마켓이 더 많은 고객을 끌기 위해

원가 이하로 할인하는 것 같이 보이게 하는

미끼 상품으로 팔고 있다는 겁니다.


유효기간이 지나

부식한 미끼 상품을 구입한

소비자도 있습니다.


소비자는

유효기간이 지난

빵에 대해 마켓 측에 항의했으나

그럴 때도 종종 있다는

말이 전부였습니다.


<전민호 (가명) ㅣ 소비자>

세일하는 빵을 구입했는데 아랫부분이 파란색 곰팡이가 피어 있는 거예요. 물건 상태가 안 좋은데 관리가 안되고.. 항의를 했는데 시큰둥한 반응이고..


소비자들은

마켓들의 허위 또는

과장 광고에 대해

엄격한 규제가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6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