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주 한인, 파리 여행갔다가 ‘무차별 폭행’ 당해


<기사>

20대 한인 청년이 파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해 중태에 빠졌습니다. 


애리조나주에 거주하는 21세 저스틴 한씨가 지난달 23일 휴가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했다가 심한 폭행을 당해 지역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습니다.


피해자의 어머니 미미 양씨는 패션과 디자인에 관심이 많던 아들이 돈을 모아 자신의 꿈을 위해 세계적인 패션 도시인 파리로 여행을 떠난 과정에서 변을 당했다고 전했습니다. 


양씨는 파리 미국 대사관으로부터 아들이 폭행을 당해 의식불명 상태로 ICU에 누워있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2주 정도가 지난 현재 한씨는 깨어나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중환자실에서 3, 4주를 더 지내야 하고, 재활 치료까지 수 개월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에 따르면 파리 경찰국은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프랑스 시민권자로 확인됐지만, 아직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한씨의 친척인 케트 김씨는 한씨의 해외 치료 비용을 모금하기 위한 고펀드미 페이지를 개설해 지역 사회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