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이든, 최초 여성 해군총장 지명


<기사>

미국 최초의 여성 해군참모총장이 지명됐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리사 프란체티 해군 부참모총장을 신임 해군참모총장 후보자로 지명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군 역사상 해군 최고위직 후보에 여성이 깜짝 발탁되며 또 한 번의 유리 천장이 깨진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프란체티 부참모총장은 미국 군 역사상 여성으로는 두 번째로 4성 장군 위치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며, 과거 합참 전략 국장과 주한미해군 사령관으로 복무했습니다.


한 당국자는 프란체티 부참모총장의 주한미해군 사령관 복무 경험을 포함한 폭넓은 경험이 선택의 주된 이유가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2 views0 comment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