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샌더스 의원, 상원서 주 '4일 근무제' 법안 발의




<리포트>

미국에 임금 삭감 없이 

일주일에 32시간을 일하는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해야 한다.

 

무소속 

버니 샌더스 의원이

연방 상원에서

주 32시간 근무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법안은 앞으로 4년 안에

현재 주 40시간 근무제를

32시간으로 줄이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버니 샌더스   l   연방 상원의원 (버몬트-무소속)>

우리가 다뤄야할 문제 가운데 하나는 근로자들의 스트레스입니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지쳤고 공정근로기준법은 바뀌지 않았다는 겁니다.

 

법안은 또 하루 8시간 이상

근무할 경우1.5배

초과근무 수당을 지급하고 

12시간 이상 근무할 경우

2배를 주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기술 발전에 따른

생산성 향상과 경제 성장에 대한

근로자의 혜택을 보장하는

법안이라는 주장입니다.

 

<버니 샌더스   l   연방 상원의원 (버몬트-무소속)>

우리는 1940년에 주 40시간 근무를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무려 1940년입니다.

그동안 경제가 근본적으로 또 급격하게 변했다는 사실을 누가 부인하겠습니까?

 

샌더스 의원은  

프랑스와 노르웨이 등

주당 근무시간을 단축한 국가에서

근로자 생산성이 향상된 점을

근거로 들기도 했습니다.

 

이번 주32 시간 근무법은

라폰자 버틀러 연방 상원의원과

공동 발의했는데 

동일한 내용의 법안은

연방 하원에서도 함께 발의됐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