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설치미술-회화' 갤러리마다 특색있는 2인 작가전

<리포트>

화려한 색채의

거대한 캔버스와

자유로운 천사의 현상.

 

한국인의 정서가 스며든

서양화부터

평화를 추구하는 조각상까지

다양한 작품들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박혜숙 작가와 김성일 작가의

2인전 ‘형상을 넘어서’ 입니다.

 

허무함과 기쁨

그리고 고마움 등

우리가 느끼는 감정을

작품에 녹여냈습니다.

 

또 알록달록한 캔버스를 통해

관람객들이 세상의 아름다움과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김성일 ㅣ 작가>

<박혜숙 ㅣ 작가>

 

이번 전시회는 샤토 갤러리에서

내일부터 다음 달 18일까지 개최됩니다.

 

 

다양한 소재와 패턴의 작품들이

벽면 가득 걸렸습니다.

 

김경애 작가과 데미안 서 작가의

2인전 ‘듀얼 커넥션’ 입니다.

 

삶과 예술 사이에서 겪에 되는

갈등과 이해의 과정은 보여줍니다.

 

이민자로서의 삶을

사막에 빗대어 한지와

잉크로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김경애 ㅣ 작가>

 

이번 전시는 리앤리 갤러리에서

다음 달 3일까지 계속됩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