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역대 최대 규모 개막..“K-기업, 미주 진출 활로”



<리포트>

오늘 오전 ㅣ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

세계한인비즈니스 대회, 성대한 개막..역대 최대 규모

대형 붓으로 써 내려가는

힘찬 글씨가

세계한인비즈니스 대회의

화려한 시작을 알립니다.


21년 만에 처음

해외에서 개최되는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반응은 기대를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535개 기업, 650개 부스..“글로벌 사업 기회 창출”

역대 최다

5백30여 개 기업,

6천여 명 관계자들이

무려 6백 개 넘는

부스를 차려 참가했습니다.


이기철 ㅣ 재외동포청장


K- 기업, 앞선 ‘기술력-아이디어’..미주 시장 공략

저마다 앞선 기술력이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K 기업들은 보다 넓은 무대인

미주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습니다.


김기문 ㅣ 중소기업 중앙회 회장


새로운 ‘파트너십’ ‘해외 확장 기회’ 모색

이미 미주에 진출한 기업들도

전세계 기업인이

모이는 이번 대회에서

새로운 파트너십과

해외 확장 기회를 모색한다는 겁니다.


오명석 ㅣ 네이처셀 부장


‘바이어 상담-투자포럼’ 등 실질적 성과 창출

특히 사업 기회가

될 수 있는 1 대 1

바이어 비즈니스 상담과

벤처캐피털 투자 포럼, 그리고

스타트업 경연 대회도 마련됐습니다.


규모만 큰 행사가 아니라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는 겁니다.


켈 요한슨 ㅣ 대니켈 테크놀로지 대표

컨설팅 사업을 하고 있는데 항공기술 분야로 하고 있어서 좀 더 영역을 확장하려 합니다.

좋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해 참가했습니다.


www.wkbc.us 오는 14일까지 계속

볼거리, 구경거리는 물론

사업 기회도 잡을 수 있는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는

오는 토요일까지 계속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