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수퍼 박테리아, LA서 첫 발견..팬데믹으로 내성 생겨


<기사>

항생제가 통하지 않는 수퍼 박테리아가 LA카운티에서 처음으로 발견돼 우려를 사고 있습니다.


USC 연구팀은 LA카운티의 가장 큰 폐수 시설 2곳에서 항생제 저항성을 지닌 박테리아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곳은 플라야 델 레이 지역의 ‘히페리온 폐수 처리 및 재활용 공장’이었고, 다른 한 곳은 카슨 지역의 ‘조인트 수질오염 통제 공장’이었습니다.


발견된 수퍼 박테리아는 심각한 감염 시 사용되는 최후 처방 항생제인 콜리스틴도 무력화시켰다고 연구팀은 전했습니다.


연구팀의 애덤 스미스 교수는 “박테리아가 항생제에 내성을 갖게 되면, 새로운 항생제나 다른 치료법을 개발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할 경우, 항생제 내성이 다음 팬데믹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