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이오와 학교 무장 교사 허용..“무방비 상태로 당할 수 없다”



<리포트>

 

미국 교사들 5명 가운데 1명은

학교에서 총기 소지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사 973명을 대상 조사..교사 19%  총기 소지 원해>

 

싱크탱크 랜드연구소가 

교사 9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교사 19%가 총기를 소지하고 

학교에 가는 것을 원했습니다.

 

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르면서

교사들이 총기를 소지하고

자신과 학교를 지키겠다는 겁니다.

 

<아이오와 한 기독교 학교..교사들 총기 소지 허용>

 

아이오와에 위치한 한 기독교 학교는

교사들이 총기를 가지고

학교로 출근하는 것을

전면 허용했습니다.

 

교사들이 총기를 소지하는 것은

최악의 상황에서

대처하기 위해서라고

학교 측은 거듭 강조했습니다.

 

<지원 린제이 로리치        수 시티 기독교 학교 교육감>

학교는 빌딩 안전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면 그 옵션을 선태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총기 소지 선호 응답..초등학교 교사 23% 가장 높아>

 

총기 소지 선호 응답은 

초등학교 교사가 23%로 

가장 높았습니다.

 

중학교는 20%와 

고등학교는 17%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학교 보안과 안전을 강화..새로운 총기 규제법 시급>

 

정치권에서도 

학교 보안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완전히 새로운 접근법이 

시급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마틴 하인리히        연방 상원의원>

전국적으로 총기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총기 난사범들이 사용하는 반자동 소총에 대한 규제가 필요합니다.

 

교사가 총기를 소지를 허용하는 학교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LA에서 SBS이삼현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