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고생 행세 한인 여성.."이혼 아픔에 외로워서"



<리포트>


뉴저지 주 고등학교에서

학생 행세를 하다가

재판에 넘겨진 한인여성 신 모씨.


올해 29살의 신 씨는

외로움에 고등하교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 이러한 행동을

했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최근 이혼의 아픔을 겪고 있었던 신 씨는

자신이 고교 시절에 가졌던

안정감을 느끼기 위해

벌인 행동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고 있어

외롭고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유발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변호인은 주장했습니다.


신 씨는

16살에 미국 유학길에 올라

기숙사 생활을 해왔습니다.


뉴저지 주 주립대에서 정치학을

전공했고 석사 과정을 밟고 있었습니다.


신 씨는 이번 사건이 종료되면

한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