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렌지카운티, 한인 시의원 3인..지역 경제-한인 상권 발전 '원동력'




<리포트>

프레드 정 플러튼 부시장..‘성남비즈니스센터’ ‘한국정원’ 성과

한국 기업의 미주 진출

전진기지인 

성남비즈니스센터를

유치한 플러튼시.

 

당시 플러튼 시장이었던

프레드 정 부시장이

성남시와 적극적인 교류 협력을

펼친 결과물입니다.

 

정 부시장, 올해 플러튼 ‘시의원 선거’ 치러

올해 시선거를 치르는

정 부시장은 

한국정원 조성 등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습니다.

 

프레드 정  ㅣ  플러튼 부시장

한인사회가 많은 발전을 이뤘지만, 아직 안주할 때가 아닙니다. 우리 한인들이   주류사회에 더욱 영향력을 전파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하고 노력해야 합니다.

 

조이스 안 부에나팍 부시장..‘부에나팍 코리아타운’ 공식 지정

LA 한인타운에 이어

시 정부가 한인타운을

공식 지정한 부에나팍.

 

부에나팍 시의회에서

한인타운 지정을 주도한

조이스 안 부시장의

역할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조이스 안  ㅣ   부에나팍 부시장

 

태미 김 어바인 시의원, 세종학당 설립..‘한글날’ 선포 앞장

한인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어바인 시에서

한글을 교육하는 

세종학당을 설립하고 

한글날 선포를 주도했던

태미 김 시의원.

 

올해 선거서 한인 여성 최초 ‘어바인 시장’ 도전

지난해까지 부시장을 지낸

태미 김 시의원은 

올해 선거에서 

한인 여성으로는 최초로 

어바인 시장직에 출사표를 냈습니다.

 

태미 김  ㅣ  어바인 시의원

제가 시장직에 출마한 이유는 주류사회와 한인사회에 대한 봉사를 계속 이어 나가고,

한인 차세대들이 한국 문화와 정체성을 잊지 않도록 하기 위해섭니다.

 

OC 한인 시의원 3인..지역-한인사회 발전 ‘원동력’ 

오렌지카운티에서

가장 한인 인구가 많은

3개 도시에서 활약을 펼쳐온

한인 시의원들.

 

지역 사회 발전은 물론

한인사회의

도약을 이끄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