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하이오서 한인 등 성매매 체포


<기사>

오하이오주 톨리도시에서 한인 마사지 업소 업주와 매니저 4명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톨리도 경찰국은 올해 예순 두 살 한인 영미 스톤 등 4명을 성매매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톨리도 경찰국은 지역 마사지 업소들을 대상으로 인신매매 첩보를 입수해 지난 달 특수기동대를 동원한 잠복수사 방식의 일제 단속을 벌였습니다.


영미 스톤과 기소된 매니저 등은 각각 마사지샵을 운영하며 손님들을 대상으로 직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거나 직접 성매매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미 스톤이 운영하는 YG테라피는 지난해 11월에도 성매매 단속에 적발돼 3명이 기소된 바 있습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