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옥타 LA-고용노동부, ‘K-Move’ 행사 성황..“미국 취업 희망자 증가세”



<리포트>


회사마다

지원 자격은 무엇인지

또 어떤 포지션이 유망한지

하나하나 꼼꼼히 체크합니다.


전공을 살릴 수 있는 회사인지,

그리고 영주권 스폰서가

가능한지도 유학생 구직자들의

주요 관심삽니다.


<안가혜 ㅣ 남가주 어바인 거주>


<김지운 ㅣ 남가주 어바인 거주>


팬데믹 기간

조기 귀국 등으로

거의 찾아보기 힘들었던

미국 대학을 졸업한

한국 유학생들.


최근에는

졸업을 앞둔 유학생들이

미국 내 취업을

우선하는 사례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앤 최 ㅣ OKTA LA ‘K-Move’ 위원장>


오늘 열린

K-Move 취업세미나에는

미국 전역과 전 세계에서

취업준비생 50여 명이

사전 등록으로 참여했습니다.


<에드워드 손 ㅣ OKTA LA 회장>


이번 행사에 참가한 30여 개

한인 기업들도 인력난 속에

한국 유학생들의

지원을 반기고 있습니다.


<조병태 ㅣ 월드 OKTA 명예회장>


특히 유학생들은

한국어와 영어가 모두

가능하기 때문에

한국과 비즈니스 업무가

많은 한인기업에 적합하다는 겁니다.


<실비아 심 ㅣ 스피겐 HR 담당자>

옥타 LA와 고용노동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 유학생의

미국 내 취업 기회를 확대하는 데

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3 views0 comments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