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올여름 동부 해안 허리케인 몰려온다"..‘역대급 피해’ 경고




<리포트>

지난 2012년 10월

뉴저지 등 

북동부 22개 주를

강타했던 허리케인 샌디.

 

당시 수많은 상업용 건물과

주택이 파손되는 등 

피해액이 무려

8백20억 달러에

달하기도 했습니다.

 

올여름

기후 변화로 인해

엄청난 태풍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콜로라도 주립대는

올해 허리케인 시즌

모두 11개의 허리케인이

동부 해안을 강타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더구나 

카테고리 3 이상 되는

메이저급 태풍의 수도

5개로 전망했습니다.

 

대서양에서 평균적으로

7개의 허리케인에

3개 정도가 메이저급인 것에 비해

훨씬 큰 규모로

들이닥칠 수 있다는 겁니다.

 

기상학자들은 

올여름 대규모 

허리케인 발생의 원인으로

라니나를 지목하고 있습니다.

 

라니나가 제트기류를

북쪽으로 밀어내면서

바람이 감소하면 

더 많은 폭풍이 생성되는 

조건이 만들어진다는 설명입니다.

 

콜로라도 주립대는

6월과 7월, 그리고

8월에 허리케인 시즌에 대한

새로운 예측 전망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SBS 전영웅입니다.

8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