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와이파이 해킹’ 빈집 칩입 절도 기승


<단신>

LA한인타운을 포함한 윌셔 지역에서 와이파이를 해킹한 후 빈집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이는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LA경찰국은 세 네 명의 집단 빈집털이범들이 와이파이를 해킹해 감시 카메라와 경보 시스템을 비활성화한 뒤 주택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이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용의자들은 대부분 주택의 2층 발코니를 통해 문을 따고 침입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해킹이 어려운 유선 감시카메라 사용을 권장했습니다.


경찰은 빈집털이 예방을 위해 전력공급 차단기에 자물쇠를 설치할 것과 소셜 미디어 등에 여행 이야기를 자제할 것, 여행 기간 이웃이나 가족에 부탁해 주기적으로 우편물을 수거할 것 등을 권고했습니다. 


또 귀중품에 추적 장치를 부착하거나 집 주변에 동작 감지 센서 등을 설치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