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유대인 2명 쏜 ‘아시안 총격범’..“증오범죄 유죄 인정”


<기사>

LA 지역 유대인 회당 앞에서

유대인 2명에게 총격을 가해 기소된

아시안 남성이

자신의 유죄를 인정했습니다


연방 검찰은

오늘 올해 29살의

제이미 트랜이

자신의 유죄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랜에게는

살인 의도가 있는 증오범죄 2건과

총기 관련 혐의 2건이 적용된 상탭니다


모든 혐의가 인정되면

트란에게는 종신형이 선고될 수 있지만

유죄 협상에 따라

최소 35녀에서 최대 40년이

선고될 예정입니다


트랜은 지난해 2월 오전 10시쯤

자신의 차량을 향해 가던 유대인 남성의 등에 총격을 가했습니다


이어 다음날 아침 8시 30분쯤에는

집으로 귀가하던 유대인 남성의 팔에 총격을 가했습니다


트랜은 과거에도 유대인을 향한

증오범죄 기록이 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정신질환을 겪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0 views0 comments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