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자동차 보험료 폭등..“최대 30%까지 인상”


<리포트>

한달전 새차를

구입했던 한인 김모씨.

 

아직도 

정식 자동차 보험을 들지 못해

하루하루 불안 속에

차를 운전하고 있습니다.

 

딜러에서 제공하는 

임시보험에는 들어있지만

언제 보험을 들수 있을지

기약이 없다는 겁니다.

 

<김 모 씨 ㅣ LA 거주>

 

자동차 보험료가 

하루 아침에

폭등한 경우도 빈번합니다.

 

LA한인타운에 거주하는 A 씨는

갑자기 보험사로부터

한달에 60달러를 더 내야한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가입한지 6개월 만에

보험료가 30%가까이

인상된 겁니다.

 

<진철희 ㅣ 캘코보험 대표>

 

최근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 러시로

한인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보험사들은 

고물가로 인상된 수리비와 

잇따른 자연재해, 그리고

급증한 차량 도난 등 

이유로 내세우지만 

올라도 너무 오른다는 겁니다.

 

한인보험업계는 

일단 기존 보험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보험사들의  가격을 비교할 것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제이슨 장 ㅣ 써니보험 대표>

 

보험업계는 

캘리포니아 주 보험대란이

앞으로 수년간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