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존 이 LA시의원 ‘재선 성공’.. 한인후보 대거 본선 진출

<리포트>

예비선거 투표 마감 후 

개표를 기다리던 

존 이 LA시 12지구 시의원과

선거본부 관계자들.

 

첫 개표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성이 터져나왔습니다.

 

상대 후보를

무려 26% 포인트 이상 

격차로 압도하며 

사실상 당선을 확정했습니다.

 

<존 이 ㅣ LA 12지구 시의원>

 

지지자들은 

그동안 존 이 시의원이

12지구 주민을 우선하는 

민생 정책을 펼쳐왔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벤 박 ㅣ 한미치안협회장>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LA시 10지구에 출마한 

그레이스 유 후보도

결선 진출이 확정됐습니다.

 

헤더 헛 현 시의원에 이어

약 27% 득표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레이스 유 ㅣ LA 10지구 후보>

 

다가올 11월 본선에서 

그레이스 유 후보의 승리를 위해

더 많은 한인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리스토퍼 이 ㅣ LA 거주>

 

캘리포니아 주

연방 하원34지구에 

출마한 데이빗 김 후보는

현재까지 24.13% 득표율로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오렌지카운티 

연방 하원 47지구에

출사표를 던진

데이브 민 후보는

25.4%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현역인 

연방 하원45지구

미셸 박 스틸 의원과

영 김 40지구 연방 하원의원은

2,3위 후보와 큰 격차로

일찌감치 결선 진출을 사실상 확정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