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줄줄이 만기되는 저금리 상업용 부동산 대출..한인은행권 ‘긴장’


<리포트>


한인은행권의

대출의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부동산 대출.


최대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의 경우

지난해 4분기 기준

백 3억 달러, 전체 대출 가운데

67%를 차지했습니다.


한미은행은

45억 6천 만 달러로

전체의 76%, PCB 은행은

18억 2천2백만 달러로

무려 88%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한인은행권

부동산 대출의 대부분은

상업용 부동산으로

주택 모기지 대출은 미미한 수준입니다.


<손성원 ㅣ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경제학 교수>

지금 한인은행들은 상업용 부동산 대출 (CRE)가 많은데 현재 상황이 썩 좋은 것은 아닙니다. 이자가 올라가고 갭레이트가 올라갔기 때문에..


최근 5년짜리

상업용 부동산

대출이 속속 만기하면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5년 전 대출 이자율은

4에서 5%, 지금은

이자율이 8%를 넘고 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건물주들의 월 페이먼트

부담이 거의 2배 가까이

늘어나기도 한다는 겁니다.


한인은행들도

부실 위험에

바싹 긴장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손성원 ㅣ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경제학 교수>

재융자를 하면 지금은 이자가 옛날보다 훨씬 높습니다. 옛날에는 2~4%

이럴 수 있었는데 요새는 6~10% 이렇게 까지 되니까..


아직은 부동산 시장이

비교적 견고하지만

경기 침체로 하락세로 돌아설 경우

부동산 대출 부분의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관측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20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