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텍사스주, “비번 경찰관이 ‘어른-아이’ 4명 무차별 폭행”..‘정직 처분’


 


텍사스주 갤버스턴에서

비번 경찰관이

생일 파티에 참석한 청소년 등

4명을 무차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자 하이디 윌리엄스는

제러드 리바스라는 비번 경관이

아파트 단지에서 열린

한 생일 파티에서

손님 일부를 강제로

쫓아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리바스가 경찰 배지와

워키토키를 들고

피해자들에게 갑자기 접근해

파티를 떠나라고

위협했다는 겁니다.

 

피해자들이

파티에 참석한 손님이라고

밝혔지만 참석한 부모 가운데

한 명을 폭행하고

청소년들에게도 주먹을

휘둘렀다고 주장했습니다.

 

리바스가

윌리엄스의 13살 아들을

바닥에 밀쳐 쓰러뜨린 후

여러 차례 때렸다는 겁니다.

 

더구나 제복을 입은 경관도

나타나 리바스와 함께

윌리엄스의 아들을

붙잡고 연속적으로

폭행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윌리엄스는

자신의 아들 뿐만 아니라

14살 난 딸에게까지

주먹을 휘둘렀다며

리바스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갤버스턴 경찰은

리바스를 정직 처분했으며

사건에 대한 내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