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투신 전 자해한 한인 남성..프리웨이 걸으며 흉기로 자해


<리포트>


LAX 국제공항 인근인

405번과 105번 프리웨이

교차로 지점에서

투신해 사망한 48살 박 모씨.


투신해 숨진 박 씨는

고가 도로에서

뛰어내리기 전

고가 도로에서 뛰어내렸습니다. 니다.


박 씨는

지난달 27일, 405번과 105번

프리웨이가 만나는 지점을 걸으며

흉기로 자신의 목을 자해하고

고가도로에서 뛰어내렸습니다.


<페피 ㅣ CHP 공보관>

주민들의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남성이 흉기로 목을 자해하고 있다는 신고였습니다. 투신한 남성은 405번 남쪽 방면에서 발견됐습니다.


투신 목숨을 잃은 박 씨는

S 투자관리업체 공동 창립자로

20년 이상의 경험을 가진

베테랑 투자 전문가로 알려졌습니다.


발렌시아에 거주하는 박 씨는

흉기 부상과 외상성 손상이

사인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리사 ㅣ LA 카운티 검시국 공보관>

목격자들은 박 씨가 흉기로 목을 자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고가도로에서 투신했습니다.


박 씨가 투신한 프리웨서 고가 도로의

같은 지점에서 다음 날 백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투신해 숨진 일 일이 또 발생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3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