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특정 종교단체 소속 한인 6명..한인 여성 살인



<리포트>


한인 찜질방 앞 주차장에는

폴리스 라인이 설치됐습니다.


수사관들은

희색 승용자 내부를 살피며

범행 증거를 수집합니다.


특정 종교단체 소속

한인 6명이

한인 여성 한 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후안 마디에도 ㅣ 귀넷 카운티 경찰국 공보관>

지난 12일 밤 한인 찜질방이 위치한 쇼핑몰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즉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2일 밤

은색 재규어 차 트렁크에 시신이

실려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습니다.


시신이 실린 차량이 위치한 곳은

둘루스에 있는 한국식 찜질방의

주차장이었습니다.


해당 차량은 세워놓은

용의자는 에릭 현 씨입니다.


현 씨는 해당 차량을 주차하고

가족에게 전화했습니다.


현 씨 가족은 자동차 트렁크에서

시신을 발견했고

경찰에 신고


귀넷 카운티 경찰은

한국계인 이모 씨와 현모 씨 등

한인 6명이 피해 여성을 감금하고 증거인멸

그리고 사체 은닉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후안 마디에도 ㅣ 귀넷 카운티 경찰국 공보관>

피해 여성은 특종 종교단체에 가입하기 위해 미국으로 온 것으로 추정합니다.

여성을 끔찍하게 구타하고 굶겨서 살해했습니다.


용의자 6명 가운데

미성년자인 15세 소년도

포함됐습니다.


용의자 5명은 미국 시민권자이며

3명은 가족관계였습니다.


20~30대 연령으로 추정되는

피해 여성은

‘그리스도의 군사’라는

종교기관에 합류하기 위해

한국에서 유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 여성이 영양실조로 사망했고

발견 당시 몸무게가

68 파운드에 불과했습니다.


시신이 발견되기 몇 주 전에

이미 사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경찰은 덧붙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1 view0 comments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