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산하는 대형 약국 체인 '라이트 에이드'


<기사>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사태 이후 매출 부진을 겪어온 대형 약국 체인 라잇에이드가 결국 뉴저지에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라잇 에이드는 성명을 통해 성과가 저조한 매장을 폐쇄하며, 최고경영자를 제프리 스타인으로 교체한다고 밝혔습니다.


라잇 에이드는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과다 복용과 중독문제에 대한 소송 악재 등으로 매출 감소를 겪어왔는데, 월스트리트저널은 라잇 에이드의 부채가 33억이 넘는다고 보도했습니다.


라잇 에이드는 미국 내 가장 큰 약국 체인 가운데 하나로 전국 2100여개의 매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