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월이 띄운 금값 '사상 최고'.. 비트코인 4만1천달러 돌파


<기사>

금값이 온스당 2천135달러를 넘어 2020년 이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은 올해 들어 142%나 오르면서 4만달러를 넘어섰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현물 금값은 LA시간 어제 오후 3시 51분 아시아 거래에서 3% 넘게 급등한 온스당 2천135.39달러까지 치솟아 기존 기록인 2020년 8월의 2천75.47달러를 뛰어넘었습니다.


지난 10월 초부터 상승세를 탄 금값은 지난 1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발언을 시장이 통화 완화 선호적인 것으로 받아들이면서 탄력을 받았습니다.


비트코인은 어제 오후 3시22분 현재 약 1% 상승한 4만5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비트코인의 상승은 내년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으로 전 세계적으로 상승 랠리가 펼쳐졌습니다.

2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