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파월, 추가 인상 재차 언급하며 "목적지 가까워져"


<기사>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은 올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는 게 적절하다면서도, 경제 상황에 따라 신중하게 움직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파월 의장은 오늘 미 상원 은행위원회 '반기 통화정책 보고' 청문회에서 "이제 우리의 목적지라고 생각하는 곳에 가까워졌다"며, "조심스레 움직이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대다수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위원이 올해 금리 인상이 추가로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2% 수준으로 회복하는 게 중요하다며, 연준 위원들이 "올해 금리를 두 차례 정도 올리는 게 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