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펜타닐 이어 동물 진정제까지 유행..미 최대 적 ‘마약’


<리포트>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에

동물 진정제 자일라진을 섞은

신종 마약, 트랭크.


LA시와 남가주 지역은

일명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트랭크 때문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치안 당국은 물론

마약 전문가까지

최근 자일라진을 섞은 마약류의

이례적이고 무차별적인

확산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불법 혼합 약물인 트랭크는

중독된 사람이

마치 좀비 같은

기괴한 몸짓을 하도록

만든다고 강조했습니다.


더구나 주사기로

찌른 부위 피부조직이

괴사해 부스럼이 생기는데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팔다리를 절단해야 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트랭크 제조에 쓰이는

자일라진 자체가

불법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은

이 좀비 마약을 추적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까지

가동했습니다. 현재 마약 단속국과

LA 카운티 보건국 모두

자일라진에 대한

긴급 경고를 발령한 상탭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