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프리웨이서 투신한 한인 남성..“투자 업계 거물이었다”



<리포트>

지난달 27일

LAX 국제공항 인근

405번과 105번 프리웨이 교차하는

고가 도로에서 투신한

48살 박 모씨.


박 씨는

S 투자관리 회사

공동 설립자겸 파트너로

투자 관리 업계에서

거물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큐도스 ㅣ 투자 업계 종사자>

박 씨는 S 투자 관리 업체를 세운 공동 설립자로 업계의 거물입니다. 투자 업계에서 20년 넘는 실무 경험이 있는 베테랑입니다.


UC 버클리에서

경영학을 전공한박 씨는

UCLA에서 경영대학원을

졸업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습니다.


대형 회계 법인에서 일을 시작해

대형 투자 업체 부사장까지 역임한

박 씨는

지난 2018년 S 투자관리 업체를

파트너들과 공동 설립했습니다.


투자 분야에서

20년 넘게

실무 경력자로

활동해 온 베테랑입니다.


투자관리 업계의 거물이었던 박 씨는

지난 3월 가족 일원이 사망하면서

힘든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박 씨는

지난달 27일 검은색 포드 브롱코 차량을

프리웨이 가장자리에 주차하고

걸으며 자신을 흉기로 자해하고

고가 도로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브라이언 험프리 ㅣ LAFD 공보관>

405번과 105번 프리웨이 교차로지점에서 남성이 투신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투신한 남성은 현장에서숨졌습니다.


박 씨의

장례식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6 views0 comment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