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 의료진과 비대면으로..“이제는 원격진료 시대”


<리포트>

스마트폰 앱을 사용하거나

직접 전화를 걸어

의료진들과

상담할 수 있습니다.


원격으로 치료 받아야 하는 부위의

사진을 전송하기도 하고

처방까지 받습니다.


특히 팬데믹 이후

직접 병원을 방문하지 않는

비대면 원격진료를 선호하는

환자 수는 급증하고 있습니다.


실제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전체의 절반이 넘는 환자가

비대면 진료를 선택했습니다.


<이재희 ㅣ 이웃케어클리닉 언론홍보 담당>


더구나

대기 시간도 줄이고

병원내 질병 전파 위험도 없어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앱을 통해

한국의 의료진들과의 진료도

가능해지면서 원격진료는

더욱 이용자가 늘어날 전망입니다.


<임혜진 ㅣ ‘아이베브’ 부사장>


특히 언어의 불편함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점 등은

한인들에게도

큰 장점이 될 전망입니다.


팬데믹으로

각광받은 원격 진료는

이제는 보편적인

의료 시스템의 일부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1 view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