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미은행, 1분기 순익 2,199만 달러 선방..유동성 강화


<기사>

한미은행이 실리콘밸리은행 파산사태의 여파를 피해가지 못하고 순이익이 22.8% 감소하는 등 다소 불안이 해소되지 않은 1분기 실적을 내놨습니다.


한미은행 지주사 한미파이낸셜뱅콥은 1분기 순이익이 2199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6.28% 증가했지만 지난해 세 분기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던 것과 비교하면 대폭 하락한 수치입니다.


1분기 주당순이익은 0.72달러로 전분기 대비 22.6% 줄어 월가의 전망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1분기 총 자산은 74억3413만달러로 10.4% 증가했고, 예금도 62억104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7.2% 올랐으며, 같은 기간 총 대출금도 59억8046만달러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순이자마진도 3.28%를 기록해 지난해 동기보다 0.18% 포인트 상승하며 유동성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