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미 정상, “북한 인권 문제 협력”..대북 관계 실마리 될 수도


<리포트>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또 북한 내 인권을 증진하고

납북자, 억류자,

미송환 국군포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한미 정상이 오늘 채택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

포함된 내용입니다.


북한 전문가들도

국제사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긴밀한 한미 공조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이신화 ㅣ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김정은 정권이

인권 문제에 대해 예민한 만큼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강력한 경고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차히야 엘벡도르지 ㅣ 전 몽골 대통령>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는 것은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입니다. 북한과 핵 문제 그리고 평화 협상을 하는 내용에도 포함되어야 하는 사안입니다.


인권 문제는 UN과 여러 NGO,

비정부 기구들과

협력할 수 있어

보다 다양한 해법을

찾을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앤드류 내치어스 ㅣ 텍사스A&M대학 선임 교수>

북한이 UN과 비정부기구 단체들을 곧 다시 입국시킬 수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게 된다면 북한이 조용히 급진적인 정책들을 바꾸도록 유도할 수 있습니다.


미 중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도

북한 인권문제만큼은

중국과 협력 여지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프랭크 자누지 ㅣ 맨스필드재단 대표>

중국과 함께 북한에 백신이나 식량을 인도적으로 지원하는 방법을 논의할 수 있습니다. 인류 보편적인 가치의 지원은 미국과 중국이 같은 이해를 갖고 있습니다.


자유와 법치 등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관점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한미의 공조는

더욱 긴밀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전재성 ㅣ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교수>


<신기욱 ㅣ 스탠퍼드대 아태연구소장>


북한 인권 문제는

당장 구체적 성과가 없더라도

대북정책의 중요 부분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쏟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4 views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