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은행권, 실적 선방했지만 부실 대출 증가..대응책 마련 분주


<리포트>


지난 1분기

예금과 자산 등 증가세를

이어가며 실적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은

한인은행권.


하지만 계속된 금리 인상으로

대부분 한인은행의

부실 대출도 증가하면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최대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는

8천만 달러의 부실 대출을

기록했습니다.


직전 분기인

지난해 말보다

천 62만 달러 늘어난 수칩니다.


한미은행은

1분기 부실대출 규모가

2천만 달러로

지난해 4분기보다

천 20만 달러가 증가했습니다.


PCB 은행의 경우

직전분기보다

부실 대출이 감소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하면

2배가 넘는 2백 96만 달러였습니다.


4백 35만 달러의

부실 대출을 보고한

오픈뱅크도

지난해 4분기보다

백 27만 달러나 늘어났습니다.


<손성원 ㅣ 로욜라 메리마운트대 경제학 교수>

앞으로 경제가 나빠지고 이자 때문에 문제가 많이 생기면 2, 3분기, 올해 말까지 부실이 더 많이 생겨 한인은행과 주류은행까지 골치를 앓을 것 같습니다.


최근 상업용 부동산

대출 부실화로 경고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대출 관리 강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상황입니다.


좀처럼 가시지 않는

금융권 불안 상황 속에서

한인은행들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1 view0 comment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