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타운//성실했던 한인 업주..한순간에 ‘살인미수’ 체포


<리포트>

LA 한인타운 내

올림픽길과 버몬트길 선상의

한 유명 일식당입니다.

 

지난달 13일

이 식당 업주인 한인 성 모 씨가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습니다.

 

가게 내부에서

한 여성과 언쟁을 벌이던 중

둔기로 머리를 가격한 겁니다.

 

<사건 당시 경찰 무전 내용>

 

폭행을 당한 한인 여성은 

성 씨 아내의 지인으로

성 씨에게 10만 달러 

정도의 돈을 빌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피해 여성이 

성씨와 빚 변제에 대한

대화를 나누다 성 씨가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피해 여성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고

성 씨는 보석금 105만 달러가

책정돼 수감됐습니다.

 

<데이빗 쿠에얄 ㅣLA 경찰국 공보관>

 

인근 한인 업주들은 성 씨가

아내와 함께 식당을 운영하면서

늘 성실하고 친절했다며

충격에 빠진 모습입니다.

 

현재 성씨가 운영해온 일식당은 

영업이 중단된 상태로

성 씨에 대한 예심은

오는 6일 열릴 예정입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4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