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후보, “내 한 표가 한인타운 살린다”..한인 투표 호소






<리포트>

증가하는 강절도와

노숙자 문제는 물론

갈수록 어려워지는 

소상공인 경제 상황까지.

 

더구나 건강한

생활 환경에 필수적인

공원과 녹지공간은 

거의 전국에서 최하위 수준입니다.

 

LA시 10지구

그레이스 유와

캘리포니아주 하원 54지구

존 이, 그리고 데이빗 김

연방 하원 34지구 후보.

 

LA 한인타운을 지역구로 하는

3명 한인 후보가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한인타운 발전과

주민 생활 개선을 위해

11월 열리는 결선에서

한인 후보들을 꼭 

뽑아달라는 겁니다.

 

<그레이스 유  ㅣ  LA 시 10지구 후보>

 

<존 이  ㅣ  CA주 하원 54지구 후보>

예산을 늘렸지만 정작 중요한 절도나 재산 범죄에 대응하는 데에는 지출을 안 하고 비싼 헬리콥터 등만 샀습니다. 불공정한 예산 집행이 결국 한인타운의 피해가 됩니다.

 

한인 유권자 

2만여 명이 포함된 

연방하원 34지구와

1만 8천 명이 있는 주 하원 54지구

 

그리고 만여 명의

한인 유권자가 밀집한

LA시 10지구 모두

한인 표심이 결집하면

당선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34지구 후보>

  

한인타운 부흥과 

민생 개선의 공동 목표를

내세운 3명의 한인 후보는 

앞으로도 공동 유세 등을 통해

지원 협력을 모색할 방침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0 views0 comments

Коментарі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