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인 총격 사망 사건// 유가족 “경찰 대처 의문 가득”.."바디캠 공개하라"

<리포트>

어제 LA 한인타운에서 

경찰 총격에 숨진 

40대 한인 양 모 씨.

 

유가족들은 경찰의

부적절한 과잉진압이라고

크게 분노하고 있습니다.

 

<숨진 한인 유가족>

 

흉기 난동은 사실이 아니며

총격을 가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는 겁니다.

 

LA 카운티 정신건강국 직원이

양 씨를 병원으로 데려가고자

경찰에 도움을 요청한 건데 

참극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입니다.

 

<숨진 한인 유가족>

 

총격 직후

경찰의 대처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총격이 발생하고

약 40분 후 구급차가 도착했고

유가족들에게는 2시간이 지난 후에야

소식을 전달했다는 겁니다.

 

<숨진 한인 유가족>

 

더구나 경찰은

상황을 묻는 가족들의 질문에도

아무런 정보를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양 씨의 아버지는

사건 발생 후 집으로 돌아갔을 때,

난동이나 총격 등이 발생했다고 볼만한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혈흔 조차 없었다는 겁니다.

 

LA 한인회는 오늘 성명서를 통해

경찰의 바디캠 공개와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0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