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0월 고용증가폭 15만 건으로 둔화


<기사>

10월 일자리 증가세가 둔화하고 실업률이 상승하면서 물가 상승을 자극하던 노동시장의 과열이 식어가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노동부는 오늘 10월 미국 비농업 일자리가 전월 대비 15만 건 늘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7만 건에 크게 못미치는 수치입니다.


10월 증가폭은 고용이 '깜짝' 반등했던 9월 증가폭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고, 8월 증가폭과 비교해서도 크게 하락했으며, 지난 12개월간 평균 증가폭에도 크게 미달했습니다.


업종별로는 보건의료와 정부, 사회지원 부문이 고용증가를 이끈 반면 제조업은 특히 자동차 업계 파업으로 3만5천건이 줄었습니다.


10월 실업률은 3.9%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상승해 2022년 1월 이후 1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으며, 경제활동참가율은 62.7%로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고용 증가폭 둔화와 실업률 상승은 연방준비제도가 추가 금리 인상을 중단할 수 있다는 관측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3 views0 comments

Comentários


bottom of page